2012.06.24 01:55

2012년에 인사를 건네고 한번도 글을 쓰지 않았다니... 나도 참~

요즘 아가의 배변훈련에 도전중이라.. 신경이 날카로운 것이.. 여유가 별로 없다~

육아는 나에게 엄청난 도전이랄까?

새로운 세계로 향하는 망망대해를 종잇배로 건너는 그런 느낌.

게다가 이제 내 발끝이 안 보일 정도로 불러진 배를 보면, 배변훈련은 꼭 올 여름안에 마스터 시켜줘야 하는데,

자꾸 마음만 조급하다. 어차피 시간이 해결해주는 것임에도 난 왜 이리 성격이 급하기만 한지..

스트레스 주지 않고 한방에 잘 시켜주고자 하는 욕심에.. 난 꿈도 꾸고 하루종일 소변통과 변기를 붙들고 허리한번 못 펴는 것 같다.

심지어 임산부면서도 내리 하루종일 굶기도 했으니.ㅠㅠ

예민한 엄마가 느린 육아를 흉내내느라 아주 힘들고 피곤한 하루하루가 지나고 있다.

그럼에도 나의 아이가 얼마나 훌륭하게 잘 따라와 주고 있는지를 돌이켜보면 너무 감사할 따름이다.

이녀석도 내 성격을 닮아 예민한 탓일까..

아니면 나의 명석함을 닮은 탓일까..

아주 잘해내고 있다.

겨우 3일 밖에 안되었는데 꽤 야무지게 의사표현을 해준다.

나중에 완벽 성공하면 배변 일지를 공개하리라!

기특한 녀석. 곤히 잠들어 있는 모습을 보니 마냥 감사할 일이다.

신이 내게 주신 가장 큰 선물, 내 보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iss Bahn♡
2012.01.05 16:13
내 블로그도 2012년 화이팅~♥
신고
Posted by ♡miss Bahn♡
2011.09.21 17:00
분유는, 사실 아가들 마다.. 맞는 분유가 있고 아닌 분유가 있는 것 같다.
그렇지만~ 성분은 꼼꼼하게 체크해서 선택해야하는 것은 중요하다.
나의 생각은 모유와 분유 중에 당연히 모유가 좋겠지만 서도 사실 엄마가 꼼꼼하게 식단을 잘 짜서 섭취해주어야 좋은거지 뭐 대충 이상한거 먹어대면 아기에게 고스란히 영향을 미칠 터, 분유 먹이는 것이 미안하진 않다. 
하지만 어찌되었건 간에 아무 분유를 먹일 순 없으니 산양분유를 먹였고, 아가가 소화를 잘 시키고 건강하게 쑥쑥 자라고 있기 때문에 잘 선택했다는 생각이 든다.
산양유라서 좋다는 둥 나쁘다는 둥, 조제분유라느니 조제식 분유라니, 정말 요즘 엄마들은 정보전쟁터에서 살아가고 있는 것 같다.
안 맞으면 모를까 너무나도 아가에게 잘 맞으니 쭉 먹여오고 있는데,,, 이 분유 800g 1통에 5만 1천원이 넘는 고가의 분유라는 것.
그래도 아가는 어른이랑은 다르니까, 비싼 만큼 이러쿵 저러쿵 좋은게 많다니.. 믿고 먹이고 있다. 
이제 돌이 지나고, 3단계 분유를 먹고 있는데..
슬금슬금 이제 어른들이 먹는 밥을 좋아하는 우리 아가에게 이제 분유를 점점 더 줄이고 조금씩 생우유를 먹여주어야하는데 괜시리 걱정이다.
아기 전용 우유는 분유보다 마트에서 찾기가 어렵던데, 어떤 것을 먹어야 할런지.
일동후디스도 생우유에 베이비 라인이 있던데.. 아가가 있는 포천 땅에는 배달이 안된다고 한다.
어차피 곧 데려올테니.. 분유로 좀 더 버티다가 수원에 데려와서부터 먹여야 하나..고민이 많다.

산양분유먹이면서 이내 곧 후디스 수원지사 업체에서 고객 마케팅 일환으로 분유를 12.5%를 할인해주어서 따로 그곳에서 배달시켜 먹고 있었는데, 이제 내일부터는 7%로 할인율을 조정한다고 한다. 5만원이 넘는 분유라 그런지 소소한 할인인데오 꽤 금액 차이가 나는 듯.
그동안 고맙게도 참 잘 이용했는데.. 약간 아쉽다..7%라도 계속 할인을 해주니 다행이긴하지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iss Bahn♡
2011.07.07 18:00


필립스에서 나온 공기로 튀김을 만들 수 있는 에어프라이어.
최대 80% 까지 지방분을 줄일 수 있다는데.. 완전 가지고 싶다.
가격이 37만 9000원이라는데, 화이트랑 블랙 모델 두가지로 나오는 것 같다.
필립스에서 나온 이유식마스터를 사용하면서 되게 만족스러워하고 있었는데, 이 튀김기도 정말 매혹적이다.
아가 엄마로써, 기름없이 튀길 수 있으면.. 과일같은것도 슬라이스해서 애기과자용으로 만들어줘도 좋을 것 같은뎅..
제일 해보고싶은게 아가용 과일과자 만들기이다
맛이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이 튀김기를 보는 순간 아하~ 이거다 싶었는데..!
여튼 뭘 만들어 먹더라도 좋을 것 같은 공기튀김기.
 
세혁이 엄마는, 요즘 뭐든 세혁이를 생각하게 된다.
기름을 안쓰고 튀김을 만들 수 있다는 문구에 가장 먼저 든 것이 아가 과일 과자를 만드는 것이라니..
시중에 과일을 오븐에 구워 과자로 만든 것들을 많이 팔고 있는데, 사실 기름을 안쓰고 튀길 수만 있다면야 튀겨서 바삭한 식감을 높이는게
아가가 더 좋아하면서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요즘 많이 사용하고 있는 필립스 제품이 아기 이유식 마스터 인데, 단시간에 식재료를 쪄주어서 이유식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영양소 파괴도 적고 이유식 만드는 시간을 줄여주어 워킹맘인 내게는 너무나도 완소 제품이다.
이 에어프라이어까지 있다면, 정말 환상의 아가음식 조리 세트가 될 것 같은데..
너무너무 사용해보고싶고, 갖고 싶다!!!

아래 배너를 누르면, 체험단 신청도 가능한데.. 이미지가 깨져서 안보이는 듯.
링크는 연결이 되는 것 같으니 관심있는 사람들은 체험단 신청하기로 GoGo!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iss Bahn♡
2011.04.20 00:11
엄마는, 더이상 소녀가 아니라는 것을 인지해야한다.
한 아이의 엄마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누구보다 강인한 사람이 되어야한다.
눈물같은 건 보여선 안되는 것이다.
참 어렵다..
한 아이의 엄마로 살아간다는 것은, 너무 어렵다...

매주 일요일 오후, 가슴이 찢어질 것 같은 안타까움과 미안함으로 눈도 젖고 마음도 젖는다.
조부모님께 사랑받으며 자라고 있으니까,
내가 잠시 멀리 있는 것이 오히려 내가 데려다 옆에 끼고 있으면서
남의 손에 안겨두는 것보단 낫다고 믿는다.
내가 가정주부로 살면서 직접 키울  것이 아니라면 이게 내가 판단한 최선이었다.
그런데, 일주일 내도록 머리를 맴도는 그 모습이 내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지난 일요일, 안녕하고 돌아서는 그 순간 내게 양팔을 벌리며 안기려고 하는 아가의 모습이 잊혀지지 않는다.
일도 손에 잡히지도 않고, 금요일이 되기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순간순간 터질 것 같은 울음도 간신히 간신히 참아내고 있다.
이미 너무 많이 울었으니까, 더 울면 내 남편이 속상해 할까봐 간신히 참고 있다.
난 중요한 선택의 기로에 서 있는 것 같다.
내가 어떤 선택을 함으로 인해 난 어떤 무언가를 잃고 어떤 무언가를 얻게 될 것이다.
그 무엇과 무엇의 사이에서 난 세상에서 가장 현명한 엄마가 되어야한다.
난 엄마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iss Bahn♡

티스토리 툴바